세계일보

검색

세계 최대 신종 아나콘다, 아마존서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02 09:00:00 수정 : 2024-03-02 01:48: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미 에콰도르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뱀인 아나콘다의 새로운 종이 발견됐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근 에콰도르에서 녹색 아나콘다의 새 종을 찾아냈다는 연구 결과가 과학저널 '다이버시티'에 실렸다.

 

그간 야생 녹색 아나콘다는 학명 '에우넥테스 무리누스'로 알려진 단 1종만이 있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학명 '에우넥테스 아키야마'라는 다른 종의 녹색 아나콘다가 확인됐다는 것이다.

아마존에서 세계 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길이 6.3m의 신종 아나콘다가 발견됐다. 퀸즐랜드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이번 연구에 참여한 네덜란드 생물학자 프레이크 봉크가 길이 약 6.1m, 무게 약 200㎏에 이르는 에우넥테스 아키야마 종의 녹색 아나콘다와 나란히 헤엄을 치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연구 결과 이 두 종의 녹색 아나콘다는 생긴 것은 서로 거의 똑같지만, 전체 유전자 중 서로 다른 유전자의 비중이 5.5%에 이르렀다.

 

연구에 참여한 아나콘다 전문가인 브라이언 프라이 호주 퀸즐랜드대 생물학 교수는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가 약 2%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두 종의 유전자 차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두 종은 거의 1000만년 전에 서로 분화, 이후 유전자 차이가 커진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프라이 교수는 에콰도르 동부 야수니 지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하게 벌어지는 석유 유출이 어떤 피해를 입히는지 살펴보기 위해 아나콘다를 지표 생물로 삼아 연구했다고 밝혔다.

 

또 아나콘다는 석유가 유출되면 체내에 대량의 석유 관련 중금속이 축적되기 때문에 석유 유출에 따른 생태계의 영향을 확인하는 데 매우 유용한 연구 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