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 비서실장 원희룡 유력 검토…내주 입장발표 형식 '고심'

입력 : 2024-04-13 10:53:22 수정 : 2024-04-13 13:0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임명하고 내주 초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과 대통령실 조직개편을 포함한 국정쇄신 방향을 직접 밝힐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총선 참패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에는 이번 총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패한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도 거론된다.

윤 대통령은 총선 직후부터 새 비서실장을 물색 중이었으며 총선 당일부터 관저에 머무르며 국정 쇄신 방안, 야권과의 관계 방향성 등을 고심하고 있다고 한다.

 

비서실장에는 국정쇄신 의지를 상징적으로 드러낼 만한 인물을 고민했다고 알려졌다.

 

비서실장 인선 후에는 정무수석과 사회수석을 교체하고 공석인 시민사회수석을 임명하는 순차적 인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또 다음 주 초쯤 대국민 메시지를 낼 예정으로, 형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참모들만 참석한 가운데 발표하는 기존 대국민 담화 방식, 국무회의 계기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등을 모두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총선 이후 대통령의 일방적 소통방식이 바뀌어야한다는 잇단 지적을 윤 대통령이 수용해 기자회견을 받아들일 지는 미지수다.

 

기존처럼 질문과 답변 없는 발표 형식이될 경우 "변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불가피하고, 기자회견의 경우 야당이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는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 등 질문을 피해가기 어려워 대통령실로서는 고심이 깊어지는 지점이다.

 

윤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면서 제2부속실 설치 등 조직 개편을 발표할지도 관심사다.

 

대통령실은 총선 직후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먼저 꺼내든 영수회담에 대해선 "당장 어떤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다. 지금은 조직을 추스르고 인적 쇄신부터 준비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윤 대통령은 윤정부 2대 국무총리로는 권영세·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중폭의 개각도 예상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