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소의 통화스와프 망언에 유감"

한국을 신뢰할 수 없는 나라 표현/“책임 있는 정치인 발언 신중해야”/ 일각 “개념 이해 못한 듯” 지적도

외교부가 한·일 통화 스와프와 관련한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의 망언에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아소 발언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으로서 유감스럽다”며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발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 10일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에 언급했다. 그는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빌려준 돈도 돌려받지 못할 것”이라며 “스와프 따위도 지켜지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된다”고 말했다. 이는 한국을 ‘돈을 떼먹을 수 있는 나라’라는 식으로 언급하며 ‘신뢰할 수 없는 나라’라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다.

일본 정부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한 보복성 조치의 하나로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키로 했다. 아소 부총리는 통화 스와프 문제를 관장하는 재무상을 겸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아소 부총리 발언에 대해 “통화스와프의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말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 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도록 함으로써 상호 외환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맺는 계약으로, 국가 간에 돈을 빌려주고 받는 차관과는 개념이 다르다.

일본 아베 정권의 2인자인 아소 부총리는 박근혜정부 첫해인 2013년 4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해 한·일 관계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는 데 중요한 영향을 끼친 바 있다. 당시 우리 정부는 항의 표시로 추진 중이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방일을 취소했다.

아소는 또 2003년 6월 도쿄대 강연에서 과거 일제가 강제했던 창씨개명에 대해 “조선인들이 ‘성씨를 달라’고 한 것이 시발이었다”고 주장하는 등 여러 차례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이 포착되면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다. 간쑤(甘肅) 성 거..
  • 김민희, 논란 뚫고 국내영화 복귀할까
  •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 역사를 새로 썼다.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제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스럽게 이번 수상 이후 김민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민..
  • 알렉스·조현영 결별···1년여 열애 마침표
  • 클래지콰이 알렉스와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로마침표를 찍었다.20일 조현영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트브 측은 알렉스와 조현영이 헤어졌다며 두 사람이 최근 각자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좋은..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