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폐기물 중간처리장' 건설 놓고 마찰 심화

두곡동 주민 "공해·소음 피해 우려…의견수렴없이 허가" 반발
시 "도시과 심의 기다려 봐야"…사업자 "법적 문제될 것 없어"

경기도 오산시 두곡동 일원에 들어설 예정인 ‘건설폐기물 중간처리 사업장’과 관련 오산시와 사업자 그리고 주민들 간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사업을 허가한 오산시청이 사업자와 주민들 간 중재에 나섰지만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11일 오산시와 주민 등에 따르면 건설폐기물 사업장은 지난 2016년 11월 두곡동 10-2번지 일대의 부지 9924㎡ 를 사들여 시에 허가 신청서를 냈다.

이에 오산시 환경과는 지난해 말 조건부 허가를 내주고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으나 주민들이 크게 반발에 나섰다.

주민들은 “폐기물사업장이 들어서면 공기오염도 문제지만 소음도 크게 문제가 된다"며 "무엇보다 폐기물사업장이 들어서면서 주민의견수렴 절차도 없이 시가 사업허가를 냈다는 것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업체 관계자는 "처음 부지매입을 할 때 통장 땅을 사려고 했으나 땅을 팔지 않겠다고 해 다른 땅(맹지)을 사들여 사업을 진행했다"며 "그런데 사업이 허가나자 지금에 와서야 자기네 땅을 사줘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실제 지역주민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지 않은데 사업장하고 10여m 이상 떨어진 곳에 사시는 분들이 일부 반대를 하고 있다"며 억울해 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건설물폐기중간처리시설은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기 때문에 ‘건설폐기물중간처리 사업장’을 허가 했다”며 “다만 환경적인 면은 문제의 소지는 있어 보인다. 이는 심의를 해봐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건설폐기물 중간처리 사업장 허가는 도시과 심의 결정이 남아 있다. 오산 도시과에서는 조만간 심의 날짜를 정해 이 문제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원만 기자 cwn686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수' 위해 여학생도 서서 소변봐라'
  • 중국의 한 대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변기를 두고 여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 측이 여학생들에게불편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이일고 있다.대학 측은 절수를 위한다며 여학생들에게 불편을 감수하게 했다.17일 중국 망이재경 등 현지 언론..
  • '2016 올해의 배우'는 송강호·손예진
  • 국내 영화 담당 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의 작품과 배우는?18일 오후 6시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기자협회 주최 2016 올해의 영화 시상식이 열렸다.전국 50개 언론사에 근무하는 58명의 영화 담당 기자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 비·김태희 결혼식, 시간·장소 철통보안
  • 19일 결혼하는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35)와 배우 김태희(37)의 결혼 장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결혼 하루 전날인 18일까지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지 않고 있어서다. 비와 김태희는 예식 관련 계획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소속사와 참석자들에게..
  • '심판 매수' 전북, ACL 출전권 '박탈'
  •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습.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에서 올 시즌 전북의 ACL 출전권을 제..
  • 동부, 선두 인삼공사 대파··· 삼성 1위 복귀
  • 18일 오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안양 KGC 인삼공사 경기에서 동부 맥키네스가 수비를 피해 슛을 하고 있다.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경기하지 않고도 단독 1위를 되찾은 가운데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17일 삼성이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