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멈추지 않는 ‘윤석열차 논란’…만화계 “사상 검열, 정부 사과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0-07 19:00:00 수정 : 2022-10-07 18:0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체부, 경고·행정조치 예고 즉각 철회하라” 촉구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한국만화가협회 등 관련단체가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만화가협회와 한국웹툰작가협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분 금상 수상작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엄중 경고’에 대해 다시 ‘엄중 경고’한다”며 “문체부는 경고와 행정조치 예고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문체부가 지난 4일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고, 신속히 조처하겠다고 밝힌 것을 꼬집은 것이다.

문체부 장관을 향해서는 “표현의 자유 침해로 모욕받은 만화인들에게 사과하고,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면서 “어른들의 정쟁에 피해자가 된 해당 학생에게도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우리만화연대와 웹툰협회, 한국카툰협회, 한국웹툰산업협회, 한국출판만화가협회, 한국만화웹툰학회, 지역만화웹툰협단체 대표자모임 등도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문체부의 공모전 엄정 조사 입장에 대해 “사상 검열로서 양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통령에 대한 풍자는 정치적 입장을 떠나 기본적인 표현의 영역에 속한다”며 “문제가 될 수 없는 문제를 굳이 긁어 부스럼을 만든 문체부에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