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CEO 73%, 올해 경제 역성장 전망”…다보스포럼 연례조사

, 이슈팀

입력 : 2023-01-17 10:01:23 수정 : 2023-01-18 14:09: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PwC 주관 105개국 CEO 4410명 대상 연례 설문조사 발표
물가상승, 변동성 심한 거시경제 여건, 지정학적 위험 등 지적

올해 세계 경제가 역성장할 것으로 보는 전세계 주요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비율이 73%로 나타났다고 경영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공개되는 글로벌 CEO 연례 설문조사 결과 12년만에 가장 비관적인 수치다.

 

스위스 휴양도시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개막한 16일(현지시간) 연차총회 국제회의장 주변 모습.    다보스=연합뉴스

PwC는 105개국 CEO 4410명을 상대로 작년 10월과 11월에 실시한 연례 설문조사 결과 재작년 초와 작년 초에 발표된 조사에서는 CEO들이 비교적 낙관적 전망을 내놓았으나, 올해는 분위기가 많이 달랐다고 전했다. 설문조사에 답한 CEO들은 심각한 단기적 위협으로 물가상승(40%), 변동성 심한 거시경제 여건(31%), 지정학적 위험(25%)을 꼽았다.

 

PwC는 “CEO가 자기 회사의 성장 전망에 확신을 품는 비율은 작년 이래 급격히 감소(-26%)했으며, 이는 2008∼2009년 금융위기 당시 58% 하락 이래 가장 낙폭이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CEO 중 60%는 향후 12개월간 인력 규모를 감축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또 80%는 유능한 인력을 붙들어 두고 이직률을 낮춰야 하므로 임직원 보수를 깎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58%는 향후 12개월 내에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기후위기에 따른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한 전략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경제 전망에는 지역별로 온도차가 있었다. 프랑스·독일·영국 CEO들은 미국·브라질·인도·중국 CEO들보다 더 비관적이었으며, 노동력 부족과 유럽연합(EU)의 규제 여건 등과 함께 물가상승과 통화정책 긴축이라는 글로벌 동향에 대한 우려가 컸다.

 

CEO의 약 40%는 향후 10년간 “스스로를 재발명하지 않으면 자신들의 사업이 경쟁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PwC은 이에 대해 “뭔가 하지 않으면 진짜로 곤란해질 것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하면서, 산업의 장기적 수익성에 대한 가장 큰 도전들로는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요구와 규제, 노동력과 숙련기술의 부족, 기술혁신에 따른 급격한 변화 등이 꼽혔다”고 전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