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국정쇄신 기대 못 미친 대통령 언론 간담회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16-04-26 22:07:24 수정 : 2016-04-26 22:5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통정치 다짐했지만
총선 책임 인정 안 해
인적개편에도 부정적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여소야대 국회와의 협력·소통 정치를 펴나갈 뜻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남은 임기 동안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의를 잘 반영해서 국회와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달 1일 이란 방문 후 빠른 시일 내 3당 대표와 만나겠다면서 3당 대표와의 회동 정례화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협력와 소통으로 국정 방향을 잡은 것은 바람직하다. 20대 국회 다수 세력인 야당의 협조 없이 국정 추진은 난망한 탓이다. 박 대통령은 개헌, 연정을 통한 국면 전환보다는 “총선을 통해 국민이 만들어 준 틀 내에서 협력하고 (그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하지만 집권 여당의 패인, 국정 현안을 바라보는 대통령의 인식은 정치권과의 협력 가능성을 어둡게 한다.

박 대통령은 총선 결과가 국정운영 방식에 대한 심판으로 보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박 대통령은 “밤잠을 안 자고 고민을 해도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자신의 노력과 19대 국회 비협조를 설명하는 데 상당 시간을 할애했다. 총선 결과가 정부 정책에 대한 심판보다는 ‘식물국회’로 만든 양당 체제에 대한 심판이 컸다는 것이다. 국정 실패라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등 정부 정책에 제동을 걸겠다는 야당과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겠느냐는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다.

‘막장 공천’ 파동을 불러온 친박근혜계 전횡 논란에 대해 대통령은 “제가 친박을 만든 적이 없다”며 친박계의 선거 마케팅으로 화살을 돌렸다. 청와대·내각 개편 필요성에 대해서도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의 총선 참패에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 가장 큰 책임감을 느끼고 국정 방식을 전반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정치권 안팎의 주문에 크게 못 미친 셈이다.

지금 대한민국호가 맞닥뜨린 경제, 안보의 풍랑을 어떻게 헤쳐나가느냐는 키를 잡은 박 대통령 리더십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소통정치 복원을 시작으로 국정 정상화 수순을 밟아나가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어제 새누리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제기된 ‘친박 2선 후퇴’ 주장은 평가할 만하다. 선거 참패 책임이 가볍지 않은 청와대의 인적개편도 순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어제 간담회를 계기로 전직 대통령, 국가 원로 등 소통 폭도 넓혀나가길 기대한다. ‘각고의 노력’이란 표현대로 대통령의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