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입양 한국계 쌍둥이, 36년 만에 극적 상봉

입력 : 2021-04-19 07:00:00 수정 : 2021-04-19 07:4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존재조차 모르다 DNA 검사로 확인
문자메시지·사진 주고받다 재회
“앞으로 펼쳐질 시간에 너무 감사”
36년 만에 상봉한 한국계 쌍둥이 몰리 시너트(오른쪽)와 에밀리 부슈널. ABC방송 캡처

36년 전 미국의 서로 다른 가정으로 입양됐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그동안 서로의 존재 사실도 모르다가 유전자 검사를 통해 극적으로 상봉했다.

 

17일(현지시간) 미 ABC방송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따르면 한국 출신 플로리다 거주 여성 몰리 시너트는 얼마 전 DNA 검사를 받았다가 의문이 해소되기는커녕 더 커졌다. 자신과 DNA 검사 결과가 49.96% 일치하는 소녀가 필라델피아에서 발견됐는데, 딸로 추정된다는 설명을 들었기 때문이다. 출산한 적이 없는 시너트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얘기였다.

 

알고 보니 해당 소녀 이사벨(11)은 한 핏줄이 맞았다. 자신의 생면부지 쌍둥이 에밀리 부슈널의 딸, 그러니까 조카였던 것이다.

 

앞서 이사벨은 어머니에게 “혹시 모르는 가족이 더 있을지 모르니 DNA 검사를 받아보라”고 권했고, 어머니가 썩 내키지 않아 하자 대신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검사 시기가 운명처럼 겹치면서, 세 사람의 관계가 드러났다. 부슈널은 “내겐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이 있지만 늘 무언가 단절된 느낌이 있었다”며 “(시너트의 존재를 알고 나서) 내 마음속 구멍이 갑자기 메워진 것 같았다”고 당시 감격을 떠올렸다.

 

두 사람은 즉시 문자 메시지와 사진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외모에서부터 옷차림, 헤어스타일, 포즈까지 많은 것이 똑같아 또 한 번 놀란 둘은 36번째 생일에 처음 대면 상봉했다. 부슈널은 “함께할 수 있었던 36년을 도둑맞았지만 앞으로 펼쳐질 시간을 생각하면 너무 감사하고 흥분된다”고 했다.

 

ABC는 “자매가 왜 서로 떨어져 살게 됐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며 “둘이 조만간 함께 한국을 찾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