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지혜, 샵 해체 후 20년만의 고백 “사방이 벽…버림받은 듯” 눈물(동상이몽2)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9 16:36:56 수정 : 2021-04-19 16:3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이지혜(사진 오른쪽)가 20년 전 겪은 어려움에 대해 털어놓는다.

 

19일 오후 10시15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이지혜가 그룹 샵 해체 후 20년 만에 속마음을 고백할 예정이다.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의 첫 만남을 이야기하던 중, 샵 해체 이후 다시 일어서기 위해 노력했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고. 이어 이지혜는 “그때는 사방이 벽이었어. 버림받는 기분”이었다며 과거의 심정을 털어놨고, 힘들었던 시절 ’유일한 편‘이 되어줬던 문재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이들의 다정한 분위기도 잠시, 지금까지 아내 전담 세무사로서 이지혜의 세무를 관리해오던 문재완이 재산 분할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특히 문재완은 개인 방송 수익률 배분에 반박을 표했고, 이지혜는 처음 보는 남편의 모습에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급기야 이지혜는 “’동상이몽’ 접자”라며 충격 선언을 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혜 문재완 부부가 모델하우스를 방문한 모습도 함께 그려진다. 문재완은 부동산학과를 졸업했다고 얘기하며 모델하우스 곳곳을 빠짐없이 둘러보는 등 전문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러던 중 순식간에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갑작스럽게 벌어진 이지혜의 응급 상황에 항상 침착함을 보이던 문재완조차 충격에 빠졌다. 이는 촬영 중단으로 이어져 이지혜는 돌연 응급실로 향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는데.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위기의 순간을 겪은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이야기는 19일 오후 10시15분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