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익표 "다국적 제약사, 협상 때 무리한 요구… 기모란 전문가로서 견해 말한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0 08:43:22 수정 : 2021-04-20 11:2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靑 방역기획관 논란 관련 옹호
“상황 감안했을 때 충분히 근거 있어”
거리두기 등 융통성있고 탄력적 접근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20일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과 관련해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회사 요구가 매우 무리하다”라며 “사실 협상 계약 당사자 간 문제여서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어서 정부가 공개를 못해서 그렇지 그런 내용 공개된다면 그렇게 하면서까지 협상을 해야했느냐고 야당과 언론의 공격도 만만치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최근 임명된 기모란 방역기획관의 과거 백신 발언을 두둔하면서 당시 다국적 제약회사들의 ‘갑질’을 지적한 셈이다. 그는 “기 기획관은 그동안 전문가로서 견해를(말한 것이다.) 정치권에서 수용되느냐는 별개의 문제다”라며 “모든 전문가가 다 맞을 수도 없고 어느 경우 일부 틀릴 수도 있다. 당시 기 기획관이 방송에 출연해서 한 얘기를 보면 방역상황을 감안했을 때 충분히 근거가 있었다”고 옹호했다.

 

기 기획관은 정부의 백신 확보 지연 논란 당시 “우리나라는 환자 발생 수준으로 봤을 때 백신이 급하지 않다”, “화이자·모더나는 가격도 비싸다”고 주장했다.

 

홍 정책위의장이 말한 제약사들의 ‘무리한 요구’는 부작용에 대한 면책 등인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12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부작용에 대한 면책' 같은 다국적 제약사의 무리한 요구 등도 계약을 서두르기 어려운 이유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홍 정책위의장은 “미국이나 영국은 하루에 수만명 확진 발생하고 방역에 선제적으로 목을 매달 수밖에 없었고 한국과 대만, 독일, 호주, 뉴질랜드에서는 백신문제에 대해서 보수적으로 취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방역과 관련해서는 다소 유연하게 접근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방역이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어서 고위험환자에서 발생할 확률이 떨어지고 있다”며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떨어져서 방역당국이 생활 속 거리두기 수준도 너무 확진자 숫자에 매달리는 것보다는 여러 상황을 봐서 융통성있게 하는 건 어떨지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상황에 대한 면밀한 분석 통해서 융통성있고 탄력적 접근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한다”고 덧붙였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