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CDC “비말, 호흡으로 옮겨”
CNN “공기 중 감염 인정” 평가
방역 철저준수 중요성 다시 강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미 국립보건원

코로나19 감염자로부터 1.8m 이내에 있는 사람들이 감염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미국 보건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한 지침을 업데이트해 대중에 소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코로나19 감염자로부터 6피트(약 1.8) 이내에 있는 이들의 감염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점이다. CDC는 “가까이 있으면 감염자의 비말(침방울)이나 입자가 다른 사람 얼굴에 떨어지거나 호흡을 통해 신체로 들어갈 수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1.8m 이상 떨어져 있다고 해선 안심하긴 이르다. CDC는 “좀 멀리 있는 감염자의 호흡으로 오염된 공기를 들이마시거나, 비말·입자로 오염된 표면을 만진 뒤 이 손으로 눈·코·입을 만져 코로나19에 걸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NN방송은 개정 지침에 관해 “코로나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쪽으로 점차 바뀌어 온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감염자의 콧물이나 침 등이 직접 다른 사람의 코나 입에 들어가는 것을 주요 감염원으로 제시했던 CDC는 차츰 공기를 통한 감염도 인정해왔다.

CDC가 정리한 코로나19 감염 유형은 크게 △바이러스 흡입 △노출된 점막에의 바이러스 누적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점막 만지기 3가지다.

CDC의 코로나19 대응 부문 최고의료책임자(CMO) 존 브룩스 박사는 “코로나19를 예방하려면 실내 공기를 깨끗히 하고, 점막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하며, 손을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동시에 그간 지켜 온 방역수칙이 계속 유효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의 중요성은 굳이 더 말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