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콕 장기화 탓… 아이들 인터넷 과의존 ‘심화’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9 06:00:00 수정 : 2021-05-18 23:0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종 초·중·고 1만여명 진단조사
사용 ‘주의’ 15.2%… 2년새 2.7%P↑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청소년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스마트폰 등 디지털기기 이용 폐해가 늘고 있다.

18일 세종시교육청 교육원에 따르면 지난달 관내 초·중·고교 학생 1만331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자가진단 조사를 한 결과 인터넷 사용에 있어 주의집단이 15.25%, 위험집단이 1.67%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사용은 주의집단 10.39%, 과다집단 1.29%였다.

이는 2019년 조사 때보다 심각해진 것이다. 2년 전엔 인터넷의 경우 주의집단 12.52%, 위험집단 1.39%였고, 스마트폰은 주의집단 9.73%, 과다집단 1.22%였다. 2년 사이 인터넷은 주의 2.73%포인트, 위험 0.28%포인트, 스마트폰은 주의 0.66%포인트, 과다 0.07%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디지털 게임에 몰두하거나 원격수업 등으로 인터넷과 태블릿, 스마트폰 등의 활용도가 증가하면서 의존도 역시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교육원은 보호자 동의를 받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달 중순부터 의존 단계별 맞춤형 치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우울증이나 주의력결핍장애(ADHD) 등을 보이는 학생이 있는지 추가 심리검사를 병행하고, 청소년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전문상담사의 개인별 심층 전문가 상담도 무료로 지원한다. 우울증 등 위험이 발견되면 병원과 연계해 종합심리검사와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전문상담사가 학교를 방문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성향을 지닌 청소년을 대상으로 디지털기기 사용 조절 능력 향상을 위한 집단상담을 진행한다.

강양희 세종교육원장은 “청소년들의 디지털기기 과의존은 사회성 저하나 수면 부족뿐아니라 각종 사이버 범죄에 노출되기 쉬워 예방과 치유가 중요하다”며 “아이들이 건전한 디지털 시민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예방과 진단, 치유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