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저소득국에 5억회분 백신 제공… 조건 없이 공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1 08:09:28 수정 : 2021-06-11 08:2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7 동참 촉구에 회원국들 11일 백신 기부안 발표할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기 위해 저소득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화이자 백신 5억회 접종분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른 나라 지도자들이 백신 공유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력해 전 세계가 이 전염병 대유행에서 빠져나오는 것을 도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어떤 조건이나 보답에 대한 압력 없이 화이자 백신을 공유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생명을 살리고 전염병 대유행을 종식하기 위해 이 일을 하는 것이다. 그게 전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80년 전 2차대전 때 디트로이트 지역의 노동자들이 파시즘을 물리치기 위해 ‘민주주의의 무기’인 탱크와 비행기를 제조했다면서 “이제 미국의 새로운 세대는 평화와 보건, 안정성의 적인 코로나19를 물리치기 위한 새로운 무기를 만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화이자의 공장은 디트로이트 인근인 칼라마주에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밝힌 5억회 접종분은 미국이 제공키로 한 8000만회 접종분과 별개다. 올해 8월부터 시작해 연말까지 2억회분, 3억회분은 내년 상반기까지 제공된다. 대상국은 92개 저소득 국가와 아프리카연합(AU)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가 “미국 국민의 기념비적인 약속”이라고 평가하고, G7 국가들도 오는 11일 자체 기부 계획을 제시하며 미국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신문 기고문에서 부유한 나라들이 책임감을 갖고 세계에 백신을 접종시킬 때라고 호응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입장을 환영한 뒤 “유럽연합(EU)도 최소한 미국과 같은 수준의 포부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G7 정상회의 공동성명 초안에 이들 국가가 내년까지 최소 10억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기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