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운동해도 몸무게 줄지 않아 실망? 다른 좋은 효과도 있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2 16:21:51 수정 : 2021-06-13 12:2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체지방 줄고 근육량 증가하면서 몸 둘레 감소…몸 얇아져
유산소 운동시 ‘엔도르핀’ 분비…우울증 완화·몸 활력 증가
지구력 향상…운동 첫 시작 때 힘들던 루틴도 거뜬히 해내
‘세로토닌’ 분비…체지방 감소‧단 음식 욕구 줄어 체중 감량

 

사람들은 보통 운동하기 전과 하고 난 뒤 몸무게를 재거나 자신의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면서 몸의 변화를 확인하는 사람이 많다. 이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기 위해 필요한 재미와 동기를 부여하는 행위다.

 

하지만 운동을 열심히 한 것 같은데도 체중에 큰 차이가 없다면 운동 효과에 대한 의문과 함께 의욕이 떨어지는 일이 생긴다.

 

그렇다면 체중이 줄어드는 것 외에 지속적인 운동으로 나타나는 몸의 변화는 어떤 게 있을까?

 

하이닥에 따르면 미국 CNN은 지난 9일(현지시간) 운동을 꾸준히 할 때 나타나는 몸의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먼저 몸 둘레가 감소한다.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다 보면 체중에 큰 변화가 없어도 꽉 끼던 옷이 헐렁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체지방이 감소하고 근육량이 증가하면 체중 변화가 거의 없지만 전반적으로 몸이 얇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몸의 활력이 증가한다. 꾸준한 운동은 신체 에너지 증가와 관련이 있다. 유산소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 분비로 인해 우울증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엔도르핀은 에너지가 필요할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은 엔도르핀 분비량이 늘면서 운동을 더욱 즐길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꾸준히 운동을 하면 지구력이 향상된다.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정해진 루틴대로 운동을 완수하는 것조차 어려워 하지만, 운동을 꾸준히 하다 보면 어느덧 똑같은 루틴에 적응해 더 쉽고 빠르게 끝낼 수 있다. 지구력이 증가하면 심장과 순환계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어쩌면 체중 감량보다 더 가치 있는 운동 효과라고 볼 수 있다.

 

이 밖에 운동을 꾸준히 하면 단 음식 생각이 잘 나지 않게 된다. 대부분 사람은 단 음식이나 간식을 길었던 하루에 대한 보상으로 생각하고 찾는데, 운동을 하면 기분을 좋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이 분비되면서 단 음식 생각이 덜 나고 덜 찾게 된다. 즉, 운동을 꾸준히 하면 체지방 감소와 함께 단 음식에 대한 욕구도 줄어 결과적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할 수 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