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침마당’ 제작진 코로나19 확진…오늘(21) 생방송 결방

입력 : 2021-07-21 11:14:27 수정 : 2021-07-21 13:4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제작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오늘(21일) 생방송이 결방했다.

 

KBS 측은 방송 자막을 통해 "오늘 '아침마당'은 제작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관계로 방송되지 않습니다"라며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바랍니다"라고 21일 밝혔다.

 

이날 '아침마당'을 대신해서 '다큐 클래식-6년 간의 기록 명관씨의 와일드 캠프&비밀의 정원'이 편성됐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아침 스태프 중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고 결방을 결정했다"라며 "현재 MC(김재원, 김솔희)를 비롯해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선 스튜디오는 방역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방송 일정은 MC들과 스태프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토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일에는 가수 김희재, 배우 윤정희, 하니(안희연)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

 

이외에도 연예계에서 끊임없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적신호가 켜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