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북 인도물자 반출승인 10개월 만에 재개

입력 : 2021-07-30 19:00:00 수정 : 2021-07-30 20:1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멈춰
통일부, 연락선 복원 계기 정상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잠정 보류됐던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승인을 오늘부터 재개할 생각”이라고 밝힌 30일 약 10개월 동안 중단됐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이 승인됐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늘 오후 2건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인도주의 협력에 관련한 사항은 요건을 충족시키는 경우 지속적으로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해 9월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대북 인도협력 물자의 반출승인을 잠정 중단한 상태였는데, 지난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의 복원을 계기로 다시 승인에 나섰다. 통일부에는 20건 가까운 반출 승인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은 “인도협력 민간단체 측의 지속적인 (승인 재개) 요청이 있었다”며 “북한의 상황 특히 보건, 영양 물품의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인도주의 협력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개입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반출을 승인한 대북 인도협력 물자의 종류나 지원 주체, 북측 사업 파트너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장관은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구된 것에 대해선 “13개월 만에 다시 이어낸 천금과도 같은 남북 소통의 통로”라며 “연락채널 재개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영상회담, 안심 대면회담 등 코로나 상황에서도 남북대화가 가능하도록 남북 간 대화 시스템을 조속히 완비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향후 북측과 논의할 의제 리스트도 정리 중이다. 이날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일차적으로 30개 가까운 리스트를 정리하고 있다”며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논의 등을 리스트에 담길 목록으로 소개했다.

 

한편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선 심각한 코로나19 상황과 한·미 공조를 통한 대북 관여를 본격화할 시점이라는 이유로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