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병대서 대대장이 '사람 세워두고 사격 훈련했다' 폭로 나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2 11:32:49 수정 : 2021-08-02 11:3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병대 사격장에서 사선 전방에 인원을 배치한 후 사격 훈련을 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재된 제보에 따르면 해병대 1사단의 A대대장은 작년 11월 사격장에서 낙탄 지점을 확인한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이해 불가하여 사단에 제보했으나 처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제보에는 “A대대장이 작년 제주 신속기동부대 임무 수행 기간 동안 휴일에 관용차량을 이용해서 올레길 전 구간 투어를 한 사실이 있다”며 “4월에 실시한 합동 상륙훈련 때는 누군가에게 지시하여 초밥을 사다 먹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사단에 이러한 사실을 제보했지만, 하나도 처리가 안 됐다며 “이렇게 많은 비행사실을 제보했는데 계속 대대장 자리에 앉아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해병대 1사단은 “부대 소통함에 신고된 내용으로 관련 내용을 인지한 즉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대대장 서면경고, 대대 기관경고 조치했다”며 “부대원에게 관련 비위와 조치내용을 공지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해병대 1사단은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법무실 조사를 거쳐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비정상적인 지휘행위의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자와 부대에 대해 엄정하고 적법하게 처리하고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