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7년 전 일본 바다서 띄운 병, 하와이서 발견된 사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9 17:34:44 수정 : 2021-09-19 17:3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픽사베이

 

1984년 일본에서 바다에 띄워 보낸 병 속 편지가 37년 만에 미국 하와이에서 발견됐다.

 

18일(현지시각) 미국 CNN은 1984년 일본에서 보내진 병이 가족과 함께 하와이 하일로의 인근 해변을 방문한 9살짜리 애비 그레이엄에 의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보도를 통해 병 속에 들어 있던 메시지의 제목이 ‘해류 조사’라고 적혀 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병 속에 든 편지는 1984년 7월에 작성된 것으로 당시 일본의 한 고등학교에서 시행된 과학 실험의 일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 속 메시지를 쓴 이는 일본 초시고의 과학 동아리 소속 학생이었던 칸다 마유미로 그는 일본 서쪽 미야지마섬에서 쿠로시오 해류의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학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병을 띄웠다.

 

칸다는 편지에 “병을 발견한 사람은 학교인 초시고로 반납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 학교는 당시 해류 조사를 하기 위해 그해 450개, 1985년에 300개의 병을 추가로 바다에 띄워 보냈다.

 

또한 이 병들은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 지금까지 미국, 캐나다, 필리핀, 태평양 마셜제도에서 병이 되돌아왔으며 학교 측은 지금까지 51개의 병을 돌려 받았고, 2002년 이후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37년 만에 자신이 띄운 병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한 칸다는 “이 병이 오랜 후에 다시 나타났다는 것이 놀랍고, 고등학교 시절의 추억이 되살아났다”고 회상했다.

 

한편 학교 측은 병을 발견한 그레이엄에게 감사의 편지와 선물을 보낼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