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0세’ 손미나, 말도 안되는 인형 비율...최강 기럭지에 ’도도’ 셀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9 14:24:01 수정 : 2021-10-19 14:2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손미나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손미나가 인형 비율을 과시했다.

 

18일 손미나는 인스타그램에 “정말 오랜만에 옛짝꿍을 만나러 가는 날! 설렘 설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미나는 소멸하기 직전인 작은 얼굴과 함께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내 8등신 비율을 뽐냈다. 특히 손미나는 50세 나이가 무색할만큼의 동안 미모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1972년생, 올해 50세가 된 손미나는 KBS 24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7년 KBS를 퇴사한 이후 여행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