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간다워지는 장면”…한소희, ‘마이네임’ 베드신 논란에 이유 있는 항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0 15:03:06 수정 : 2021-10-20 15:0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넷플릭스 ‘마이네임’ 비공개 스틸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 ‘마이네임’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 가운데 논란이 되고 있는 베드신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한소희는 20일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된 안보현과의 베드신에 대해 “나도 처음엔 ‘이게 괜찮을까?’란 생각은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 몰입에 방해되지 않을까. 지우는 복수란 뚜렷한 목적이 있는데 방해받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하지만 감독과 작가와 얘기해보니 그 베드신이 ‘지우’가 인간의 감정을 처음으로 받아들인 장면으로 받아들여지더라”고 언급했다.

 

이어 “처음으로 인간다워지는 장면이고 사람처럼 살고 싶게끔 만든 장치였지, 지우의 신념을 무너뜨린 신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느와르물로,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뜨거운 해외 반응에 대해 “‘한소희같지 않다’는 반응이 기억에 남는다”며 “‘한소희’의 단면적인 이미지를 탈피했다는 반응이 제일 좋았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