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선호 전 여친, 법적 대응 선언 “정신적 고통 심각… 일상생활 어려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2 09:16:25 수정 : 2021-10-22 16:2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선호. 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선호(사진)의 낙태 종용 의혹을 폭로한 전 연인 A씨 측이 2차 피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돼 신변을 위협받고 있어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게시글·댓글에 대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최선의 이동훈·정다은 변호사는 지난 20일 입장문을 내고 “현재 일부 언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해 주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며, A씨 개인에 대한 취재 및 인터뷰 요청 등도 삼가 주기를 바란다”며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의 제목의 글을 올려 혼인을 빙자해 임신 중절을 회유·종용받았으며 아이를 지운 뒤 이별을 통보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후 K배우가 김선호로 밝혀져 논란은 일파만파 확산됐다.

 

이어 20일에는 김선호로부터 사과를 받았다며 “더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같은 날 김선호도 소속사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나아가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