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폭스뉴스 본사 앞 15m 대형 트리에 불지른 노숙인, 경찰에 붙잡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9 11:07:49 수정 : 2021-12-09 11:0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폭스뉴스 본사 앞 크리스마스 트리가 불에 탄 뒤 해체되고 있다. 맨해튼=AP연합

 

미국 폭스뉴스 본사 앞에 있는 15m가량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에 불을 지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폭스뉴스 본사 앞 크리스마스 트리에 불을 지른 노숙자 크레이그 타마나하(49)가 체포됐다.

 

타마나하는 노숙자이며 지난 3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뉴스 보안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타마나하를 방화 등 7가지 혐의로 체포하고 정확한 범죄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크리스마스 트리는 높이 15m로 1만개의 유리 장식물과 10만개의 전등으로 장식된 나무였다.

 

수잔 스콧 폭스뉴스 미디어 최고경영자는 “이런 비겁한 행동이 우리를 멈추게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