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제 예술상 수상’ 솔비가 전한 소감 “우리 자신의 선택은 항상 옳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9 13:33:29 수정 : 2021-12-09 13:3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솔비. 엠에이피크루 제공

 

국제 예술상을 받은 가수 겸 화가 솔비(본명 권지안)가 소감을 전했다.

 

솔비는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2021년도는 개인적으로는 참 원망스러울 만큼 잔인하고 잔혹한 해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마치 신이 당근과 채찍을 주듯 계속 고난이 반복되고 다시 희망을 찾고 또다시 아픔이 오고. 또다시 희망 속에 꽃이 피고”라고 돌이켰다.

 

이어 “하지만 난 그래도 정말 감사한 게 많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어떤 길을 선택하든 쉬운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뚜벅뚜벅 제 길 걷다 보니 스페인에서 미술로 상도 받고 우리 엄마가 장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반대하셨던 엄마에게 칭찬받으니 행복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우리 자신의 선택은 항상 옳다”고 덧붙였다.

 

앞서 솔비는 지난 4일 2021 바르셀로나 국제 아트페어(FIABCN)에서 진행된 ‘2021 바르셀로나 국제 예술상(PIAB21)’에 참석해 대상 ‘그랜드 아티스트 어워드’를 받았다.

 

시상식의 메인 작가로 초청받은 솔비는 ‘저스트 어 케이크(Just a Cake)’의 시리즈 ‘피스 오브 호프(Piece of Hope)’ 작품 총 13점을 내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