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윤호중, 유세 동시 불참… 갈수록 커지는 쇄신 갈등 [6·1 지방선거]

, 선거

입력 : 2022-05-26 18:40:13 수정 : 2022-05-26 19: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586 용퇴론’ 후폭풍 계속

지도부, 사전투표 전날 파열음 부각
朴 “오해 있어… 586세대 존중” 진화
“변화 어렵게 하는 부분 있어” 지적도
정성호·박용진, 朴에 동조… 힘 실어줘

당내선 “朴, 자기 정치” 비판론 우세
“데려와 놓고 토사구팽하나” 의견도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 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발 내부 파열음이 쉽사리 꺼지지 않고 있다. 당장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민주당에서는 내홍을 수습하려 했으나 막판 세몰이 유세 때 박 위원장과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 모두 나오지 않는 등 연일 지도부가 갈등하는 모습만 부각됐다. 일부 의원들이 박 위원장을 옹호하면서 힘을 실어줬지만, 한번 엎어진 분위기의 회복이 쉽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날 비공개 회의 때 지도부 간 고성이 오갔다는 질문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당내 갈등을 유발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신 박 위원장은 “(당이) 새로이 태어나기 위한 과정의 진통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문제가 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과 관련해 “오해가 있었다고 생각을 하고, 저도 당연히 586세대를 너무 존중한다”면서도 “민주당의 변화를 만들어내고 달라진 민주당을 만들어내야 되는데 그거를 어렵게 하는 부분도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당내 기득권이 된 586에 대한 쇄신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위원장의 호소에 일부 의원들이 동조하면서 힘을 실었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이 촛불을 들어 만들어준 정권을 5년 만에 검찰정권에 넘겨준 민주당이 국민 앞에 반성과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아직도 부족하다”며 “더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반성하고 혁신의 다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도 CBS라디오에 나와 “선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박 위원장이 사과하게 만든 당의 현실 때문에 선거가 힘든 것이라고 본다”며 “잘못된 행동을 한 분들, 그 논란을 만든 분들이 문제지 그 문제를 해결하자고 주장한 사람이 잘못이냐”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이 비대위 지휘봉을 잡은 뒤 불거진 박완주·최강욱 의원의 성비위 의혹 사건 등에 대해 일부 징계 처리가 늦어진 점을 비판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청취하고 있다. 왼쪽에 자리한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안경을 벗고 양손으로 눈을 누르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하지만 박 위원장에 대한 당내 전반적인 시선은 곱지 않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이날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박 위원장이 대국민 호소 당시 ‘저 박지현을 믿어주십시오. 제가 책임지겠다’는 발언은 사실상 사당화에 나서겠다는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임기가 한정된 비대위원장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던졌다는 것이다.

또 다른 재선 의원도 통화에서 “박 위원장이 논의를 안 하고 내지른 것은 맞지 않나”라며 “본인은 중년들 사이에서 옳은 행동을 했다고 생각할 테지만 논의와 통보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내용이 좋은 메시지도, 시기와 형식이 중요한데 지금 타이밍은 조금이라도 더 단결해서 지방선거에 우리 지지층이 투표장으로 더 나오게끔 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인데 갑자기 공개 회의에서부터 ‘너 나가라’는 식의 메시지는 자기 정치한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대선 패배 이후 바깥에 있던 인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데려온 건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윤 위원장 등인데 이들이 되레 박 위원장을 쫓아내는 모양새가 문제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한 야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방선거 앞두고 쇄신을 위해 데려왔으면 의견을 수렴해 잘 조정해 나갔어야 했는데 그동안 이용만 하려다 곪아 터진 것 아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막판 대역전을 위한 ‘2090 총결집 집중 유세’를 벌였다.


김현우·최형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