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시무시한 안타행진 ’…두산, KBO 1회초 최다 타이기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26 21:13:56 수정 : 2022-05-26 21:1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6일 한화전서 1회초에만 10안타로 11득점
두산 베어스 더그아웃.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10안타․11득점을 해 ‘KBO리그 역대 1회초 최다 안타와 득점 타이기록’을 세웠다.

 

두산은 지난 24일과 25일 2경기에서 총 11안타에 그쳤지만, 이날은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두산은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의 방문경기 1회초에 10안타를 몰아치며 무시무시한 안타 행진을 벌였다.

 

1번 타자 안권수의 중전 안타를 시작으로 호세 페르난데스, 강승호, 양석환, 허경민까지 5타자 연속 안타를 쳤다. 

 

6번 박세혁이 희생 번트를 댄 후 김재호, 정수빈이 연속 안타를 쳤고 대타 김재환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1회초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안권수는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페르난데스는 볼넷을 얻었고 강승호, 양석환, 허경민이 연속 안타를 치면서 1회초 팀 안타 10개를 채웠다. 

 

이 사이 주자 11명이 홈을 밟았다.

 

1982년 출범한 KBO리그에서 1회초에 10안타를 친 사례는 이날까지 총 3번이다. 

 

2006년 9월 23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두산이 1회초에 10안타를 쳤고, 2021년 10월 3일 잠실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을 상대로 1회초에 10안타를 채웠다.

 

1회초 11득점을 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8년 8월 12일 KIA 타이거즈가 인천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전에서 1회초에 11점을 뽑았다.

 

1회말까지 포함해도 이날 두산의 10안타는 ‘1회 최다 안타 타이기록’이다.

 

그러나 1992년 4월 23일에 LG가 잠실 OB(두산 전신)전에서 1회말에 13점을 뽑은 적이 있어서 이날 두산의 1회초 득점 기록은 ‘역대 1회 공동 2위’가 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