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 강한 비… 호우 대처 1단계 가동

입력 : 2022-06-23 18:18:08 수정 : 2022-06-23 23:3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보 수준 관심서 주의 단계 격상
24일까지 최대 150㎜ 이상 예보
尹대통령, 취약지역 등 점검 당부
전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한 23일 서울 광화문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장마 시작으로 24일까지 전국에 강한 비가 예보된 가운데 행정안전부가 23일 오전 11시부터 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짧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내리는 특성이 있다며 피해 예방을 당부했다.

 

행안부는 23일 경기와 강원, 서울,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자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높였다. 이날 비는 서울을 포함한 일부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라권, 경북 북부, 경남 서부에 집중됐다. 이 지역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경기 양주시 백석읍 138㎜, 경기 파주시 132.4㎜, 인천 강화군 교동면 130㎜, 경기 가평군 조종면 125.5㎜, 서울 83.1㎜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24일엔 충청권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충청권은 24일 아침까지, 남부지방은 23일 밤∼24일 아침, 제주도는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 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23∼24일 예상 강수량을 강원영동, 경북남부, 울릉도·독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30∼100㎜로 내다봤다. 전남권·제주 중 많은 곳은 150㎜ 이상,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북 일부 지역은 120㎜ 이상으로 예보했다.

 

많은 비가 예상되자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잦은 가뭄과 산불로 산사태에 취약해진 만큼, 집중호우 피해가 우려되는 산사태 취약지역과 하천·해안가 저지대, 야영장 등을 사전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도로 배수로와 소하천 퇴적물 등을 신속히 안전 조치하고, 집중호우 시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은 긴급 대피하도록 지시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태리 '순백의 여신'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
  • 이달의 소녀 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