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차로 뛰어들어 멈춘 택시에 몸통 박치기…어설픈 女 행동에 “보험사기 의심”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8 14:40:36 수정 : 2022-08-12 11:0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7일 온라인상에 올라온 교차로에서 출발하던 택시에 몸을 던진 여성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도에 서 있던 한 여성이 갑자기 교차로 중앙으로 뛰어들어 멈춘 택시에 몸을 날리는 영상이 온라인상에 올라왔다. 이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은 이틀간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속 운전자의 아들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말 보험 사기가 아닌가요”라는 글과 함께 사고 현장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지난 7일 올렸다. 

 

A씨에 따르면 택시기사인 아버지는 손님을 태운 채로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하던 중 파란불로 바뀌자 출발했다. 그런데 갑자기 한 여성이 교차로 중앙으로 뛰어들어와 차에 몸을 던졌다.

 

기사는 여성을 보고 바로 차를 멈춘 탓에 여성과 충돌하지 않았다. 그러자 여성은 멈춘 차의 보닛 쪽으로 쓰러졌고, 잠시 후 기사가 나와 확인하자 여성은 멀쩡히 일어나 인도 쪽으로 돌아갔다.

 

지난 7일 온라인상에 올라온 교차로에서 출발하던 택시에 몸을 던진 여성이 멀쩡히 일어나 인도로 돌아가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이 사고로 인해 차 안에 타고 있던 손님이 이틀 동안 통원치료한 병원비를 기사의 개인택시 공제조합에서 지불했다”며 “차로 뛰어든 여성과 안에 타고 있던 손님 모두 아버지가 보험 처리해 줘야 하나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이어 “현재 보험사 직원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고, 보험사는 보험금 지불 후 아버지에게 구상권 청구를 하라고 했다”며 “개인택시 공제조합의 일 처리가 이해가 안 된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대급 영상으로 돌아다니기 충분한 사례네요”라며 “택시 타고 있던 승객도 병원을? 둘 다 보험 사기로 엮어야”, “승객이랑 뛰어든 사람이랑 한패네요” 등의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