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타니 '10승·10홈런' 대기록 달성…'루스 이후 104년만'

입력 : 2022-08-10 14:19:37 수정 : 2022-08-10 14:4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클랜드전 6이닝 무실점 완벽투…빅리그 5시즌 만에 10승 고지
'25호포'로 이치로 넘어 역대 일본인 메이저리거 홈런 2위에 올라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네 번째 도전 만에 한 시즌 투수 '10승-타자 10홈런' 대기록을 달성했다.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 만에 작성된 두 번째 기록이다.

MLB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 선수. AFP연합뉴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투구로 시즌 10승(7패)째를 달성했다.

 

타석에서도 3타수 2안타 1홈런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자신의 대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이날 승리로 빅리그 5시즌 만에 처음으로 한 시즌 10승 고지를 밟은 오타니는 10승-25홈런을 기록하며 전설적인 타자 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루스는 1918년 투수로 13승, 타자로 11홈런을 기록하며 대기록에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시즌 9승을 달성한 뒤 세 번의 선발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한 오타니는 이날 경기에선 1회 1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병살로 이닝을 마치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2회에는 행운도 따랐다.

 

오클랜드 선두 타자 세스 브라운이 오른쪽 담장을 직격하는 장타를 터뜨리고도 2루에서 아웃되면서 오타니를 도왔다.

사진=AFP연합뉴스

브라운은 공보다 먼저 2루에 도착했지만, 슬라이딩 후속 동작 과정에서 발이 누에서 떨어져 어이없이 아웃됐다.

 

3회와 4회에는 2사 이후에 1, 2루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오타니는 5회에도 2사 후 안타를 허용했지만 다음 타자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타니는 이날 경기 첫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물방망이' 에인절스 타선도 모처럼 오타니를 도왔다.

 

지난 세 번의 오타니 선발 경기에서 단 1득점에 그쳤던 에인절스 타자들은 이날 경기에선 10개의 안타로 5점을 내며 오타니를 지원했다.

 

3회 스티븐 더거의 3루타와 데이비드 플레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사진=AP연합뉴스

이어 5회에는 무사 1, 2루에서 테일러 워드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려 오타니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7회에는 오타니가 선두 타자로 나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시즌 25호 1점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타니는 이 홈런으로 빅리그 데뷔 후 홈런 118개째를 달성, 스즈키 이치로(MLB 통산 117개 홈런)를 넘어 일본인 메이저리거 역대 홈런 2위에 자리했다.

 

1위는 MLB 통산 175개의 홈런을 기록한 마쓰이 히데키다.

 

대기록 달성을 앞두고 에인절스 불펜 투수들도 힘을 냈다.

 

7회 이후 등판한 지미 허겟과 호세 키하다가 3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오타니의 승리를 지켜냈다.

 

5-1로 승리한 에인절스는 2연승을 달성했고, 오클랜드는 5연패에 빠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지민 '천사의 미소'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