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못 배운 XX야, 내 딸 병원 교수야” 차 빼달라 요구에 폭언한 60대 여성 입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10 15:05:17 수정 : 2022-08-11 16:0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빼달라는 요구에 이웃 주민에게 폭언을 한 60대 여성이 입건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6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8시20분쯤 부천시 중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이웃 주민인 30대 여성 B씨에게 폭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아이 유치원 등원을 위해 주차장에 내려갔고 한 벤츠 승용차가 자신의 차량 앞쪽에 5~10㎝가량 가까이 주차된 것을 발견했다. 

 

이어 차주인 A씨에게 차를 빼줄 것을 요구하자, A씨는 “이런 저질스런 것이 있어, 못 배워 처먹은 XX야”라며 “내 딸은 이따위로 가르치지 않았다. 내 딸은 모 병원 교수야”라고 말했다. 

 

아울러 A씨는 차량을 알아서 옮겨놓으라고도 전했다. 

 

B씨는 결국 자신의 뒤 차량 두 대가 빠진 후에야 아이를 등원시킬 수 있었다. 

 

B씨는 “차 안에 7살난 아이가 엄마가 욕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고 호소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 중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욕을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지민 '천사의 미소'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