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IA, FA 박동원 보상 선수로 LG 투수 김대유 영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7 15:14:11 수정 : 2022-11-27 17:0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프로야구 KIA가 자유계약선수(FA)로 LG 유니폼을 입은 포수 박동원(32)의 보상 선수로 왼손 구원 투수 김대유(31)를 지명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김대유는 부산고를 졸업하고 2010년 넥센(현 키움)에 입단한 뒤 SK(현SSG), KT를 거쳐 2020년부터 LG에서 뛰었다. 올 시즌 59경기에 등판해 2승1패, 13홀드, 평균자책점 2.04를 기록했다. 통산 성적은 6승3패, 37홀드, 평균자책점 3.44다.

KIA 구단은 "구위와 공 끝 움직임이 뛰어나 좌타자뿐만 아니라 우타자 상대로도 김대유가 강한 면모를 보였다"며 "접전 상황에서 등판할 수 있고, 1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불펜 요원으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LG는 박동원과 4년간 총액 65억원(계약금 20억원, 연봉 총액 45억원)에 계약했고 KIA에 박동원의 올해 연봉 200%인 현금 6억2000만원과 보호선수 20명 외 1명을 보상해야 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