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일 ‘세계 장애인의 날’ 앞두고… 전장연,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

, 이슈팀

입력 : 2022-12-01 19:55:13 수정 : 2022-12-01 19:5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이틀간 장애인 예산 보장 촉구를 위한 대중집회
3일 ‘세계 장애인의 날’ 맞아 권리 보장 촉구 집회 잇따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일 장애인권리 예산 보장을 요구하며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지난달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4호선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과 이동권 보장 등을 촉구하며 지하철 선전전을 진행 중이다. 뉴스1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장연 회원들은 이날 오후 5시20분쯤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에 들어갔다.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에서 탑승한 전장연 회원들은 4호선 동대문문화역사공원역에서 환승해 삼각지역으로 이동했다. 이로 인해 지하철 4호선 열차 운행이 일부 지연됐다.

 

이에 앞서 전장연은 영등포구 이룸센터 앞에서 ‘전국 집중결의대회’를 했다. 단체는 “2010년 장애인활동지원법과 장애인연금법이 제정된 이후 장애인복지 예산이 꾸준히 증가했으나 여전히 동정과 시혜 수준”이라며 “장애인 관련 예산을 우리의 ‘권리’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오는 3일 30번째 ‘세계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1∼2일 이틀간 장애인 예산 보장 촉구를 위한 대중집회를 한다고 밝혔다.

 

전국탈시설장애인연대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집회하고 정부에 ‘UN 탈시설 가이드라인’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UN 장애인 권리위원회가 만든 이 가이드라인은 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지역사회 참여권을 침해하는 시설 수용을 멈춰야 한다고 권고하는 내용이다. 단체는 “모든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다름없이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탈시설 선언’을 공포한다”며 “정부는 책임을 다해 이를 현실화할 정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이날 출범 14주년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올 한해는 유독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이 죽는 참사가 연이어 발생했다”며 “지난 14년간 해왔던 것처럼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안전하게 살아갈 권리를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