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기 든 누누티비, 국내 콘텐츠 삭제… 불법 유통 반성은 없어

입력 : 2023-03-24 06:00:00 수정 : 2023-03-24 15:4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국 압박·국회 입법 움직임 따라
“피해 수긍”… 넷플릭스 등은 제외
반성은 없이 선심 태도 보여 비판

불법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가 23일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의 압박과 국회의 입법 움직임에 결국 백기를 든 것이다.

2021년 도미니카공화국에 서버를 두고 설립된 누누티비는 이날 ‘국내 OTT·오리지널 시리즈 전체 자료 삭제 안내’라는 글을 올리고 “최근 누누티비에 대해 이슈화돼 있는 국내 OTT·오리지널 시리즈와 관련된 모든 동영상을 일괄 삭제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삭제 대상은 웨이브, 쿠팡플레이, 왓챠, 티빙, KT 시즌, 그 외 기타 국내 오리지널 모든 시리즈다. 하지만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해외 OTT 콘텐츠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누누티비는 “국내 OTT 피해에 대해 어느 정도 수긍하며 앞으로 국내 OTT 관련된 모든 자료는 처리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이번 조처를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금주 내로 모든 자료를 삭제할 것이라고 밝힌 누누티비 측은 “일괄 삭제가 완료되면 다시 한번 공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라면서 “일괄 삭제 이후에도 국내 OTT 관련 자료가 남아 있는 경우 고객센터 이메일을 통해 알려주면 제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국내 인터넷 콘텐츠 서비스에 대한 저작권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며 필터링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누누티비는 국내외 유료 OTT의 신작 콘텐츠가 공개된 직후 불법으로 스트리밍해 문제가 됐다. 불법 콘텐츠 대응 기구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인터넷주소(URL) 차단에 나섰지만 누누티비는 도메인에 숫자를 넣는 등의 수법으로 이를 피해오면서 국내 피해 규모만 4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직접 URL 차단을 강화하고,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이 이 같은 사례를 막기 위한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국회까지 나섰다.

불법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가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겠다고 23일 밝혔다. 누누티비 홈페이지 캡처

변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일정 규모 이상의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가 국내에 캐시 서버(인터넷 서비스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데이터를 임시 저장하여 빠르게 제공해주는 프록시 서버)를 설치할 경우 접속 차단을 위한 기술적 조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이럴 경우 누누티비와 같이 국내에 캐시 서버를 두고 도메인을 변경하는 사례를 잡아내 제재할 수 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제재 여론과 조치가 활발해지자 누누티비가 결국 손을 들었지만 여전히 불법 동영상 유통에 대한 반성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OTT 업계에 ‘요구사항이 있으면 고객센터에 연락하라’는 등 선심을 쓰는 듯한 태도를 보여 비판 목소리는 여전하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