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에세이] 만선 기대하며… 통발 손질하는 어부

관련이슈 포토에세이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3-05-13 10:29:56 수정 : 2023-05-13 10:29: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많은 걸 혼자서 언제 다 하세요?” “이 까짓것 금방 허유.” 갯벌이 넓게 펼쳐져 있는 충남 태안 서해 가로림만 부둣가에서 한 어부가 산처럼 높이 쌓여 있는 통발을 손질하고 있다. 벚꽃은 진작에 졌고 장미에 벌써 물이 오르지만 바닷바람은 여전히 차갑기만 해 옷이 두툼하다. 좀처럼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반복 작업을 몇 시간째 묵묵히 하는 어부의 뒷모습에서 만선의 배를 이끌고 당당하게 귀항하는 환한 미소가 벌써 보이는 듯하다.


이제원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