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그냥 실수한 거라고?”…대출금 상환했더니 다른사람 빚 갚아준 은행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13 09:59:33 수정 : 2023-05-13 13:3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

 

국내 대형 은행이 고객이 상환한 대출금으로 다른 사람의 대출을 갚아주는 실수를 했다가 한 달 가까이 지나서야 바로 잡는 일이 벌어졌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화성시에 사는 A씨가 지난달 17일 집 근처 NH농협은행을 방문해 대출금 3000만원을 상환했으나 이는 상환된 것으로 처리되지 않았다. 

 

지난 8일 통장을 정리하던  A씨는대출금이 상환되지 않은 것을 발견, 다음날 다시 은행을 방문해 착오에 대해 문의했다. 은행의 어처구니없는 실수도 황당했지만 은행의 대처에 더 큰 문제의식을 느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대출 상환 오류를 문의하는 A씨에게 해당 은행 직원은 ‘그럴 리 없다’는 식으로 무성의하게 응대했으며, 상환 오류가 확인된 후에도 은행 측은 아무 설명 없이 ‘다시 처리하겠다’는 말만 했다는 것. A씨가 재차 입금 내용 등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하자 그제야 팀장급 직원이 와서 '직원의 단순 실수로 다른 사람의 대출을 갚아줬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금융감독원에 해당 문제를 고발했다. 그는 어떤 실수로 누구에게 오입금한 것인지에 대한 담당 직원의 설명과 더불어 직원에 대한 확실한 교육을 원한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A씨 아들은 “은행 직원이 누군가의 대출금으로 다른 사람의 대출을 갚아준다는 게 단순 실수라고 보기에는 잘 믿기지 않는다. 어떤 내막이 있는지 알 수 없는데 은행은 아무런 설명이 없다”고 토로했다.

 

은행 관계자는 “사고 당일 고객들이 많아 실수가 발생했다고 들었다. 고객에게 사과하고 이자 비용 등을 고객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처리했다. 돈이 잘못 입금된 고객에게도 양해를 구하고 정상으로 돌려놓았다”고 설명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