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민주당 혁신기구 서둘러 구성하고 ‘개딸’과도 결별하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5-26 00:18:42 수정 : 2023-05-26 00:1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의원총회를 열어 당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14일 열린 ‘쇄신 의총’에서 당 차원의 혁신기구를 만들겠다고 결의했으나, 열흘이 지나도록 위원장 후보조차 찾지 못하는 등 지지부진하자 다시 논의에 착수한 것이다. 그러나 어제 의총에서도 혁신기구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다루지 않았다고 이소영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이해할 수 없는 처사다. ‘2012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김남국 의원 코인 의혹’이 당 전체의 위기로 확산하고 있다. 서둘러 쇄신작업에 착수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없을 것이다.

 

의총에서는 강성 지지층 ‘개딸’(개혁의 딸)의 내부 공격 중단 결의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개딸’ 등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개진됐고, 도를 넘는 적대와 공격을 중단해야 한다는 데 많은 의원이 공감했다고 이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이재명 대표의 극렬 지지층인 ‘개딸’은 이 대표 및 친명(친이재명) 진영에 쓴소리를 하는 비명계 의원들에게 문자폭탄 등으로 공격을 퍼붓고 있다.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지만 그들의 목소리가 민주적 가치와 상식에서 벗어난다면 국민 지지를 얻기 어렵다. 민주당이 수렁에서 벗어나려면 ‘개딸’과의 결별이 빠를수록 좋다.

 

민주당은 최근 국회의원에게 욕설 및 저주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지속적으로 보낸 당원을 처음으로 제명했다.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다. 출당 조치된 당원은 해당 의원과 그의 어머니에 대해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낙연 전 대표를 저주하는 문자를 연속해서 보냈다고 한다.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고 욕설과 협박성 문자를 보내는 것은 의정활동을 방해하고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막는 반민주적 행위다. 강도 높은 조치가 일회성에 그쳐서는 안 된다. 민주 정당이라면 이런 행태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민주당은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윤관석, 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도 부결시켜서는 안 된다. 민주당은 두 의원이 이미 탈당한 상태여서 자율투표에 맡긴다는 방침이지만 고심이 깊다. 돈봉투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해 가결투표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고 최소 10여명의 자당 의원이 연루돼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민주당이 이 대표와 노웅래 의원에 이어 또다시 ‘방탄’에 나설 경우 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