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증거 끝판왕”…‘외계인 사체’ 2구 공개한 멕시코 언론인 “인간 DNA 가졌는지 확인하자”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9-14 14:20:08 수정 : 2023-09-14 15:2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멕시코 언론인 호세 하이메 마우산이 페루에서 발견한 ‘인간이 아닌 존재’라는 사체 2구를 멕시코 의회를 통해 공개했다. 이상 멕시코 의회 제공

 

멕시코 의회가 UFO(미확인 비행 물체) 청문회를 최초로 열었다.

 

12일(현지시간)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이날 멕시코 의회는 외계 생명체와 관련한 청문회를 가졌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언론인 호세 하이메 마우산이 ‘인간이 아닌 존재’의 것이라는 사체 2구를 공개했다.

 

마우산은 “이 사체는 2017년 페루 나스카 인근의 모래해안 깊은 곳에서 발견됐다”며 “탄소연대측정법에 근거해 각각 700년과 1800년 정도 됐으며 지구상에 존재하는 어떤 다른 존재와도 관련 없는 비(非) 인간 존재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증거의 끝판왕”이라며 “만약 DNA 검사 결과가 ‘인간이 아니면서 이와 같은 존재가 세상에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면 그렇게 (외계 생명체의 존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아직 이 사체를 ‘외계인’이라고 부르고 싶지는 않다”면서 “이들의 DNA를 연구할 수 있게 우선 의회가 UFO의 존재를 인정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사체 2구는 각각 관에 담겨 전면을 개방한 상태로 공개됐다. 손가락이 세 개이며 길쭉한 머리를 가진 사체는 쪼그라진 모습이다.

 

3시간 이상 이어진 청문회에서 의원들은 특별한 입장을 취하진 않았다.

 

집권당 국가재건운동(MORENA·모레나)의 세르히오 구티에레스 루나 의원은 “모든 목소리와 의견을 듣는 것은 중요하다”며 “외계인과 관련해 투명한 대화가 이뤄진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체를 본 누리꾼들은 인간의 DNA를 가졌는지, 관련 연구 진행 여부에 관심을 나타냈다.

멕시코 언론인 호세 하이메 마우산이 페루에서 발견한 ‘인간이 아닌 존재’라는 사체의 손 부분으로 손가락이 세 개다. 이상 멕시코 의회 제공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