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 더 자르라니까”…대만서 발가락 절단해 ‘15억’ 타려던 수의사 ‘덜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9-18 17:49:50 수정 : 2023-09-18 17:4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만의 한 수의사가 지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넘어진 후 스스로 발가락을 부러뜨려 보험금을 타내려다 적발됐다. 대만연합보 캡처

 

빚더미에 시달리던 대만의 한 수의사가 15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타기 위해 발가락 8개를 고의로 훼손했다가 적발됐다.

 

18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북부 타이베이시 경찰 형사대는 지난 6월 오토바이 사고로 위장해 본인의 발가락 8개를 절단한 40대 수의사 양모씨를 사기 혐의로 체포,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씨는 2021년 8월 16일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길거리에서 넘어진 후 스스로 양쪽 발에 분쇄성 골절을 유발했다.

 

양씨는 사고 직후 20m 떨어진 인근 창고를 임대해 펜타닐 마취 진통 패치를 이용해 범행에 나섰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된 뒤 47일 동안 발가락 괴사 등을 이유로 3차례의 수술을 받아 8개의 발가락을 잘라냈다.

 

경찰이 압수수색에서 찾아낸 펜타닐 마취진통 패치제. 대만 연합보 캡처

 

양씨의 진료를 맡은 의사는 양씨에 대해 “특이한 환자였다”며 “수술에도 아프다는 반응 대신 더 많이 절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당초 850만 대만달러(약 3억원)의 보험금을 탄 양씨는 추가 보험금을 타내려다 보험사들의 의심을 샀다.

 

그가 체결한 보험계약은 총 4곳에서 3천723만 대만달러(약 15억4천만원) 규모에 달했다.

 

경찰 수사결과 양씨는 대만 내 유명 수의학과 석사 학위를 받은 수의사로 이후 회사를 세웠으나 투자 실패로 인해 8천여 대만달러(약 33억원)의 채무를 지게 됐다.

 

이후 그는 채무의 일부를 갚았으나 나머지 5천여 대만달러(약 20억원)의 빚이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