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꼭꼭 숨겨도 찾는다"… 오늘도 '마약과의 전쟁' [밀착취재]

, 밀착취재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1-21 09:20:00 수정 : 2024-01-21 20:3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밀반입 차단 ‘최후 보루’ 인천공항본부세관을 가다
인천공항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핸들러 안희찬 주무관이 “듀크”라고 외치며 손짓하자 탐지견 듀크가 핸들러가 가리키는 화물의 냄새를 맡고 있다.

마약이 우리 일상에서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다.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 선포에도 지난해 마약밀수 단속량은 역대 최다. 대한민국이 마약과의 전쟁에 승리할 것인가, 아니면 미국, 중남미 같은 마약범죄의 천국이 될 것인가, 그 갈림길에 서 있다.

마약탐지견 ‘듀크’가 킁킁거리며 특송화물에 대한 탐지활동을 하고 있다.
마약탐지견 ‘듀크’가 인천공항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핸들러 안희찬 주무관과 마약 탐지활동을 하고 있다.
마약탐지견 ‘듀크’가 인천공항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핸들러 안희찬 주무관과 마약 탐지활동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채명석 주무관과 마약 검사 전담 직원들이 마약 은닉 의심 화물 개장검사를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마약과의 전쟁의 최전선이다. 마약이 국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최후의 보루가 바로 이곳이다.

“국민이 마약으로 인한 고통과 피해를 받지 않도록 반입을 막는다는 사명감과 단 하나, 소량의 마약까지도 적발한다는 생각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습니다.” 인천공항세관 특송우편총괄과 채명석 주무관이 비장하게 말했다.

인천 중구 운서동에 위치한 인천공항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는 해외에서 화물기를 이용한 특별수송으로 한국에 배송되는 화물의 절반가량을 처리하고 있다. 하루 평균 처리량이 16만~18만건이나 된다.

인천공항본부세관 수출입통관청사 분석실에서 분석관 주현승 주무관이 마약 의심 성분을 분석하고 있다.
주현승 주무관이 분석실에서 최첨단 장비를 이용한 먀약 성분 정밀 분석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우선 컨베이어 벨트가 돌아가며 특송 화물을 분류한다. 엑스레이 검사를 거쳐 이상이 발견되거나 정보 분석을 통해 검사대상으로 지정되면 정밀검사장에서 직원이 화물을 직접 열어 확인한다. 현장에서 채 주무관을 포함한 마약검사 전담 직원 4명이 화물을 개봉해 일일이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무조건 의심하고 검사에 임하는 것이 철칙이라고 한다. 겉포장에 적힌 것과 내용물이 일치하는지 등을 세세히 확인했다. 탐지봉에 검사지를 끼운 뒤 마약 의심 물품을 묻혀 마약탐지기인 이온스캐너(ion scanner)로 검사하기도 했다. 이온스캐너는 인체나 사물에 묻어 있는 입자를 분석하여 특정 마약류의 유무를 판독하는 장치다.

채명석 주무관이 개장검사를 하며 내용물을 확인하고 있다.
채명석 주무관이 정밀검사장에서 의심 화물을 열어 이온스캐너 검사를 하기 위해 탐지봉에 내용물을 묻히고 있다.

마약입자까지 추적하는 이유는 마약범죄 사범의 마약은닉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샴푸통 안에 액상형 합성대마를 넣어 들여오다 적발된 사례가 있다.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사탕 모양으로 만들어 포장하기도 하고, 알약형태의 야바(YABA·동남아 국가에서 유통되는 암페타민계 합성마약)나 MDMA(메틸렌디옥시 메스암페타민 또는 엑스터시로 부르는 마약)를 시리얼이나 과자 봉지 안에 섞어 들여오는 것을 적발한 사례도 있다. 사탕 한 알, 과자 한 조각, 화장품 한 방울도 허투루 볼 수 없는 이유다.

마약 밀반입 주경로는 국제우편, 특송화물, 여행자 순으로 많다. 다양한 경로로 반입되는 마약을 차단하기 위해 우범 여행자·화물에 대해 사전 정보 분석을 한다. 현장에선 마약탐지견이나 최첨단 과학장비를 동원해 단속활동을 벌인다. 마약이 적발되면 전담부서에서 수사를 진행한다.

인천국제공항 제2정부합동청사 엑스레이 판독실에서 전문경력관들이 수하물 엑스레이 사진을 빠르게 판독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2정부합동청사 엑스레이 판독실에서 전문경력관들이 수많은 모니터로 여행객들의 수하물 엑스레이 사진을 빠르게 판독하고 있다. 제2여객터미널을 담당하는 엑스레이 판독실은 38명의 직원들이 3교대를 하며 24시간 운영된다.

인천국제공항 제2정부합동청사 엑스레이 판독실. 이곳에선 전문 요원들이 양쪽 벽면을 가득 채운 30여대의 모니터를 통해 촬영된 입국자 수화물의 엑스레이 사진을 판독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만 이런 방 2곳에 판독모니터 70여대, 3D(입체)·2D(평면) 엑스레이판독기 20여대가 있다. 제1여객터미널에도 별도 시설이 있다. 엑스레이 판독의 주임무는 마약이나 총기 등 반입 금지품목을 잡아내는 것이다.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들어오는 하루 평균 2만여 개의 수화물을 판독하기 위해서는 신속, 정확이 생명이다. 가방 하나를 판독하는 데 드는 시간은 단 몇 초면 충분하다. 마약이나 불법 의약품 은닉할 가능성이 있거나 검역대상 등으로 분류된 수화물은 입국 전 검사가 필요하다는 표시로 5개의 색으로 구분된 실(seal)이 부착된다.

인천공항본부세관 수사팀 직원이 마약 분석키트를 시연하고 있다.
인천공항본부세관 수사팀 직원이 새로 도입된 장비인 라만분광기를 이용한 마약 의심 물품의 성분분석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공항본부세관 관계자가 마약 단속을 위한 밀리미터파 전신검색기 시연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본부세관 관계자가 열화상 감지기 시연을 하고 있다. 열화상 감지기는 인체의 체온과 은닉한 물품의 체온 차를 색깔로 구분해 마약 소지를 적발할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관세청 직원이 마약 밀반입 적발 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엑스레이 판독을 거친 수화물 앞엔 ‘생물무기’, 마약 탐지견의 코가 기다리고 있다. 탐지견은 사람보다 후각 능력이 최고 1만 배 이상 발달해 있어 사람이 맡지 못하는 세밀한 냄새까지 포착할 수 있다. 현장에선 인천공항세관본부 소속 핸들러(조련사) 권형준 주무관이 마약탐지견 도로시와 함께 탐지활동을 하고 있었다. 잉글리시 스프링거 스파니엘종의 6살 암컷인 도로시는 베테랑 탐지견이다.

도로시는 권 주무관 지시에 따라 수화물에 코를 들이대고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았다. 탐지견은 ‘CUSTOMS K-9’이라는 문구가 적힌 옷을 입고 활동한다. CUSTOMS는 세관, K-9은 개를 뜻한다. 개를 뜻하는 영어단어 canine(케이나인)과 발음이 같아 K-9으로 표현한다.

마약탐지견 ‘도로시’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여행객들의 수화물 냄새를 맡고 있다.
마약탐지견 ‘도로시’와 핸들러 권형준 주무관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캐러셀(수하물 컨베이어 밸트) 위의 수하물에 대한 탐지활동을 벌이고 있다.
마약탐지견 ‘도로시’가 수하물에 대한 탐지활동을 벌이고 있다.
마약탐지견 ‘도로시’와 핸들러 권형준 주무관.

권 주무관은 “인식이 개선됐지만 탐지활동을 하는 탐지견을 여전히 함부로 대하거나 수화물을 던지는 여행객도 있었다”며 “탐지견도 엄연히 중요 공무수행을 하고 있으니 시민의 많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마약이 철벽을 뚫고 일단 국내로 유입돼 유통되면 추적이 어렵다. 세관의 적발 유무가 마약과의 전쟁의 성패를 가르는 이유다.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 단속 직원들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 오늘도 ‘적’의 밀반입 루트와 전술을 끊임없이 연구하며 대응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글·사진 남정탁 기자 jungtak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