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BS ‘역사저널 그날’, 종영에 눈물바다…‘인건비 감축’ 폐지 잇따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2 13:31:12 수정 : 2024-02-12 17:3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KBS 프로그램 ‘역사저널 그날(이하 역사저널)’이 지난 11일 설 특집을 맞아 종영을 선언했다.

 

역사저널을 비롯해 KBS에서 여러 프로그램이 최근 잇따라 폐지되고 있어 업계에서는 KBS의 경영 위기와 TV 수신료 분리징수에 따른 조처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KBS 역사저널은 지난 11일 설 특집 455회를 방영하면서 프로그램 말미에 종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은 ‘이번 방송을 끝으로 잠시 휴식기를 갖고 새롭게 단장해 돌아올 것’이란 내용으로 입장을 밝혔다.

 

역사저널은 토의 형식으로 진행자와 패널들이 이야기하며 과거 및 현대사 등 시사에 대해 토크쇼를 갖는 역사 교양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3년 10월 첫 방송을 시작했다.

 

스튜디오에서 출연진들은 종영 기념 소감을 밝혔다. 배우 이시원은 “역사를 뜨겁게 사랑할 기회를 주셔서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허준도 “역사저널 출신의, 역사저널 본관을 가진 사람으로 열심히 사명감을 갖고 살아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익주 교수는 “여러 역사 프로그램 가운데 역사 왜곡을 가장 안 하려고 노력하는, 역사 왜곡을 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진 프로그램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구자로 애정을 갖고 함께 해 왔다. 끝이 있으면 다시 시작하는 게 있기 마련이다. 잠시 쉬고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시작되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MC를 맡은 최원정 아나운서는 소감을 밝히다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최 아나운서는 “‘언젠가 오겠지’ 했는데 끝인사를 하는 날이 오늘이다. 2013년부터 10여년간 마주한 455번의 메시지, 그리고 역사의 무게를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면서 조만간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여러분 앞에 서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역사저널은 지난 2013년 첫 방송 이래 2016년 12월 시즌 종영 후 2017년과 2018년 각각 새 시즌 시작을 해온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종영에 대해 업계 안팎에서는 완전한 폐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이는 최근 막대한 적자 및 수신료 분리징수 등 경영 위기로 인력비 감축을 선언한 KBS 이사회의 결정에 따른다.

 

앞서 KBS는 지난달 31일 올해 종합예산안 심의를 다룬 정기 이사회에서 올해 적자 규모를 1400억원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올해부터 TV 수신료 분리징수 정책이 시행되면서 KBS의 주요 수익인 수신료가 반 토막 위기에 이르렀다.

 

이에 KBS는 인건비를 약 1000억원가량 줄이는 긴축 예산안을 발표했다. 이것의 여파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 ‘옥탑방의 문제아들’ 등이 지난달 잇따라 폐지됐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