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수도권 겨냥' 신형방사포 시험발사…사거리 늘고 정밀도 개선

입력 : 2024-02-12 18:24:36 수정 : 2024-02-12 21:3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도기능 탑재 신무기화” 주장
軍 “남포에서 수발 발사 포착”

방향·궤적 조정… 사거리 늘어
러시아 수출용 개량화 관측도

북한이 대남노선 변경을 천명하고 연일 대남 위협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수도권을 겨냥한 신형 방사포 개발 사실을 공개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국방과학원은 조종방사포탄과 탄도조종체계를 새로 개발하는 데 성공하였다”며 “11일 240㎜조종방사포탄 탄도조종사격시험을 진행하여 명중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그 우월성을 검증하였다”고 보도했다. 기존 240㎜방사포에 유도 기능을 더해 신무기화했다는 의미다. 통신은 이번 개발이 “우리 군대 방사포력(역)량을 질적으로 변화시키게 된다”며 “국방과학원은 이 같은 기술적 급진에 따라 240㎜방사포의 전략적 가치와 효용성이 재평가되게 될 것이며 전투마당에서 240㎜방사포의 역할이 증대될 것이라고 확신하였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유도기능을 장착한 240㎜ 신형 방사포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240㎜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방사포의 사격시험 모습.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우리 군도 북한이 전날 시험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방사포탄을 탐지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북한이 평안남도 남포 일대에서 발사한 240㎜급 방사포 수발을 포착했다”며 “서해 상으로 수십㎞를 비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군은 북한의 시험발사 동향을 추적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이 발사한 방사포탄이 신형인지, 유도 기능을 갖춘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의 240㎜ 방사포는 과거 ‘서울 불바다’ 위협 때 등장했다. 최대 사거리가 60∼70㎞에 분당 40여발을 발사할 수 있어 서울·수도권을 향해 대량공격이 가능하다. 2022년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은 240㎜뿐 아니라 122·300㎜ 방사포, 탄도미사일로 분류되는 600㎜ 초대형 방사포 등 총 5500여 문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지금까지 122㎜와 240㎜ 방사포는 유도 기능을 갖추고 있지 않았다. 북한이 공개한 300㎜ 방사포인 KN-09는 위치정보시스템(GPS) 조종날개를 장착해 유도 기능을 갖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만약 240㎜ 방사포도 유도 기능을 갖추게 되면 탄도미사일처럼 발사 이후에도 방향이나 궤적에 대한 조종이 가능해져 유효사거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수도권 주요 시설에 대한 정밀 타격이 가능해진다.

 

신형 방사포가 전력화된다면 한국형 아이언돔이라고 불리는 장사정포 요격체계(LAMD)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이전 240㎜ 포탄에는 조종날개가 없어서 유효사거리는 40㎞ 정도로 최대 사거리에 한참 못 미치는데 유도 기능을 장착하면 유효사거리가 60∼70㎞는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마스가 이스라엘에 로켓 수천발을 날려도 제대로 날아오는 로켓은 많이 없지 않나. 만약 북한 방사포에 유도 기능이 있다면 수도권으로 정확히 들어오는 발 수가 늘어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아이언돔에서 발사되는 타미르 미사일. 이스라엘 라파엘사 제공

북한이 올해 들어 대남노선을 전환한 만큼 수도권을 겨냥하는 무기 개발과 성능 향상 시도에 더욱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8일 건군절 기념 연설에서 “한국괴뢰족속들을 우리의 전정에 가장 위해로운 제1의 적대국가, 불변의 주적으로 규정한 것은 국가의 영원한 안전을 위한 천만지당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또 “이러한 정책전환과 견결한 대적립장은 만반으로 준비된 우리 군대가 있었기에 내릴 수 있었던 중대결단”이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신형 방사포 개발이 러시아 수출용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에서 양국 모두 포탄이나 미사일 등의 물량을 빠르게 소진하고 있는 만큼 유도 기능을 갖춰 정밀 타격이 가능한 무기체계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신 국장은 “최근 탄도미사일이 아닌 다연장로켓 등도 유도 기능을 갖추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인 만큼 북한도 다른 무기체계에도 유도 기능을 갖추는 방향으로 개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현모·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