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님이 남긴 어묵 재사용?…알바가 “씻기라도 하자” 지적하자 해고 통보

입력 : 2024-02-20 17:00:00 수정 : 2024-02-21 03:0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손님이 남긴 어묵을 다시 사용하는 술집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심지어 이 술집은 문제를 제기한 아르바이트생을 자르기까지 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은 어묵 재사용하는 술집 처벌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최근 조카가 어묵을 파는 술집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며칠 전 남편과 그 가게를 다녀오기도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그 술집은 어묵을 손님에게 제공하고 손님이 먹은 양만큼만 계산한 후 남은 어묵을 재사용하는 곳이었다”며 “손님 테이블에 2~3시간 올려져 있는 동안 침도 튀고 술도 흘렸을 텐데 그걸 다시 가져가서 부족한 양만 채워서 다른 손님에게 내놓는다”고 주장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 조카는 ‘더럽다’는 생각에 남은 어묵을 가져가서 설거지하는 곳에서 한 번에 헹군 후 모아뒀다. 이에 사장이 “자꾸 왜 어묵을 헹구냐?”고 물었고 조카가 “한번 씻어 나가는 게 좋지 않냐”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사장이 “어린 친구가 융통성이 없다. 사회성이 없다. 앞으로 나오지 말라”고 했다는 게 A씨의 얘기다.

 

A씨는 “심성이 착하고 여리지만 바르고 야무진 조카”며 “조카에게 ‘네가 맞다. 잘했다’고 위로했는데 본인이 사회생활 적응을 못 하는 거냐며 자책하고 울더라”라고 마음 아파했다.

 

그는 “관할 보건소에 전화했더니 이 가게가 이미 몇 번 신고가 돼 있었다. 보건소에서는 ‘조사는 나가겠지만 주방에 CCTV도 없고 증거가 없으면 처벌하기 힘들다’고 했다”며 어려움을 전했다.

 

끝으로 “앞으로 나아갈 사회에서 정당한 일이 부당한 방식으로 되돌아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 사실을 알리고 싶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