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머리 감기다 가슴 꾹 눌렀다” 미용실 男 직원에 성추행 당해…업주 “법대로”

입력 : 2024-02-24 19:23:07 수정 : 2024-02-25 13:4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미용실에서 남성 직원에게 성추행을 당한 손님이 업주의 뻔뻔한 태도에 분통을 터뜨리며 조언을 구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용실에서 원치 않는 터치를 당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남자 스태프가 머리 감겨주는 과정에서 분명 불쾌감이 들 정도로 가슴을 눌러서 다음 날 사과를 요구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당사자랑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당사자가 출근하지 않아 다른 디자이너가 연락을 취해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연락한 건 당사자가 아닌 대표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은 CCTV도 보여줄 수 없으며 당사자가 아닌 대표가 남자 스태프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단언했다. 그 자리에 대표는 없었는데도 무조건 법적으로 하라고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미용실 대표는 "통화한 그날 직원에게 확인해 본 결과 터치가 없었다는 답변을 받았고 CCTV는 경찰과 함께 오셔서 확인하시면 될 거 같다. 앞으로 저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하지 마시고 법적으로 하시면 될 거 같다"고 밝혔다.

 

A 씨는 사과받고 조용히 마무리하려 했지만, 법적으로 처리하라는 대표의 태도에 화가 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CCTV는 무조건 경찰 입회하에, 그리고 대표 본인이 보겠다는데 경찰 입회하지 않고 제가 직접 볼 수 없는 거냐. 바로 성추행 고소가 답인 건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미용실 측은 A 씨가 남긴 리뷰도 삭제했다. A 씨는 "미용실 측에서 (리뷰가) 뜨지 않게 권리침해 신청을 해서 보이지도 않는다. 이럴 거면 리뷰의 존재 이유 자체를 모르겠다. 진짜 악덕 업주인 거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머리도 거지같이 잘랐는데 이런 불쾌한 일까지 당하니 너무 힘들다. 제가 스태프 이름이라도 알려달라고 하니 고소를 신원불상자로 하라고 한다. 답답하다. 어떻게 하면 좋겠냐"라며 조언을 구했다.

 

누리꾼들은 "그 자리에서 바로 얘기를 했어야지 왜 다음 날 항의하나", "보상과 사과받고 싶으면 경찰서에 정식으로 고소해야 한다. CCTV 지우기 전에 빨리", "경찰 입회하에 CCTV 공개한다는데 뭐가 문제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