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니들이 소주 맛을 알아?” 소녀시대 유리, 87세 신구와 러브샷 ‘화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26 10:54:12 수정 : 2024-02-26 10:5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로배우 신구(왼쪽)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유리/사진=권유리 유튜브 채널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유리가 신구와 친분을 과시했다.

 

유리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니들이 소주 맛을 알아? 신구 쌤과 짠~하게 한잔 하기’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유리는 “특별한 절친들을 만나러 간다. 오랜 지인인 조달환 선배가 다큐멘터리 감독님을 꼭 소개해주고 싶다고 해서 가고 있다. 만나러 가는 분 중 나이 차이가 가장 많이 나는 절친도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후 유리는 약속 장소에 도착했고, 유리의 ‘가장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절친’은 다름 아닌 원로배우 신구였다. 두 사람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인사를 나눈 뒤 유리는 소주잔을 들고 조달환, 신구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술잔을 기울였다.

 

그는 소주잔을 들고 신구와 러브샷을 제안했고, 신구는 조금 당황한 듯했지만 웃으며 함께 소주를 들이켰다. 이를 본 조달환은 자신의 두 팔을 감고 셀프 러브샷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원로배우 신구(왼쪽)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유리/사진=권유리 유튜브 채널

 

그 뒤 유리는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선배 배우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솔직히 연극을 하면서 그게 어려웠다. 내가 느끼고 싶지 않더라도 실시간으로 반응이 오잖냐. 내가 어느 순간 거기에 매몰되고 흔들리더라. 너무 이상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신구는 “속으로 즐기면 돼. 반응에 동조해서 같이 춤추면 안 되고, 페이스대로 가야 돼”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유리는 “연기를 하다 보면 막히는 부분도 생기고 내가 잘하고 있는 건지 가끔 의구심이 들 때도 있는데 선배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면 자신감도 생기고 열정도 더 뜨거워진다”라며 “나도 선배님들처럼 멋진 배우가 되기 위해 많이 준비하고 더 노력해야겠단 생각이 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