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하자없는 사람 공천…최소 교섭단체 되도록 노력"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26 10:38:30 수정 : 2024-02-26 10:3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천 오래 걸리지 않을 것…지지율에 집착할 필요 없어"

개혁신당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은 26일 "기본적으로 하자 없는 사람의 공천을 원칙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 공천을 빨리 마무리할 텐데 당에 인적 자원이 풍부하지 않아서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개혁신당 지지율에 대해선 "지금 나타나는 지지율에 너무 집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보수정당 비대위원장하고 선거를 여러 번 겪어봤지만, 여론조사가 선거와 일치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부터 개혁신당이 이름 그대로 무엇을 실질적으로 개혁을 해서 나라의 미래를 설계할 것인지를 제대로 제시해야 한다"며 "국민이 그것을 받아들이면 우리가 어느 정도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 목표 의석수에 대해 "최소한의 교섭단체(20석 이상) 정도 만들도록 노력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선 "개혁신당이 합당 등으로 여러 불협화음을 일으켜 국민에게 상당한 실망감을 준 것도 사실"이라며 "개혁신당이 개혁의 방향이 무엇인지 분명히 내놓고 국민에게 심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직전 출연한 CBS 라디오에서는 "공관위원장이 할 일이 별로 많지 않다"며 "개혁신당이 내세운 개혁이라는 말에 무엇이 합당한지는 내가 만들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5년짜리 대통령 책임제 등의 문제를 우리가 지금 근본적으로 다루지 않으면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면서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목표가 뚜렷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가 출마할 지역으로 대구가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그 이유에 대해선 "보수 성향이 강한 곳에서 정치 신인을 양성한다는 호소를 할 것 같으면 먹힐 수 있지 않나"라며 "이 대표 스스로가 어디에 출마하는 것이 가장 적합한지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역할은 단순히 공천을 공정하게 관리해 주는 것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개혁신당의 이름에 걸맞게 개혁의 큰 방향성을 잡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