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대표 배우 가족 이끈' 남일우, 별세…김용림 남편상·남성진 부친상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1 13:24:25 수정 : 2024-03-31 13:2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1일 노환으로 세상 떠나, 향년 85세…연기자 며느리 김지영 시부상

원로 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가 별세했다. 향년 85세.

 

3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율 측은 뉴스1에 "배우 남일우가 이날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라고 밝혔다.

 

원로 배우 남일우. 뉴스1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4월 2일 오전 11시 엄수될 예정이다. 현재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아들 남성진, 며느리 김지영이 슬픔 속 조문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고인은 1938년 5월생으로, 지난 1958년 KBS 성우극회 3기 성우로 발탁되면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했고 1964년 KBS 탤런트 공채 4기로 안방에 진출했다.

 

고인은 드라마 '순애'부터 '개국' '이차돈' '제2공화국' '제3공화국' '코리아게이트' '용의 눈물' '왕과 비' '명성황후' '야인시대' '최강칠우' '같이 살래요' 등 사극과 현대극을 오가면서 인상 깊은 연기력으로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스크린에서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영화 '질투는 나의 힘' '친절한 금자씨' '비밀' '내부자들' '검은 사제들'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신과함께' 시리즈에서는 허춘삼 역으로 출연해 천만배우로 등극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김용림은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고인이 수술받은 후 3달 동안 입원을 했었다는 근황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당시 방송에서 김용림은 고인이 지난해 집에서 넘어져 수술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수술 후 병원에서 석 달 입원하고, 집에 돌아왔다"라고 얘기한 바 있다.

 

한편 고인은 또한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고,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역시 남일우의 뒤를 이어 활발히 배우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2004년 동료 연기자인 김지영과 결혼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