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료공백 장기화에… 서울대병원 결국 ‘비상경영’ 선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2 21:52:38 수정 : 2024-04-03 00:0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조 “직원 월급으로 손실 메우는 식의 대처 안 돼”

서울대병원이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 공백이 길어지면서 비상 경영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2일 밝혔다. 

 

서울대병원 그룹은 이날 사내 인트라넷에 게시된 김영태 병원장 명의의 교직원용 공지에서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우리 병원을 포함한 수련병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우리 서울대학교병원 그룹은 부득이 비상경영 체제로의 전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병원은 “올해 배정된 예산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여 비상진료체계는 절대 무너지지 않도록 유지하고 (예산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집행하도록 하겠다”며 “조금 불편하더라도 환자의 안전을 위해 교직원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 불편하더라도 환자 안전을 위해 교직원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 달라”며 “여러분의 헌신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을 슬기롭게 이겨왔다. 이번 위기 또한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하자”고 협조를 당부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달 말 기존 500억원 규모였던 ‘마이너스 통장’의 한도를 1000억원까지 늘리는 등 의료 공백 장기화에 대비해왔다. 서울대병원 본원은 전체 60여개 병동 중 외과, 내과, 암 병원 별관 등 10개가량을 폐쇄했으며 병동 간호사들을 중심으로 무급휴가 신청을 받고 있다.

 

간호사 등 병원 노동자들은 병원이 경영 손실에 대한 책임을 직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호소했다. 전날 서울대병원과 함께 서울 ‘빅5’ 병원 중 한 곳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앞에서는 19개 서울지역 수련병원 노동자 대표들이 모여 “수백 명의 보건·의료 노동자들이 ‘비상경영’이라는 이름으로 병동 폐쇄와 무급휴가로 내몰리고, 일방적인 임금 삭감을 강요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공운수노조 박나래 서울대학교병원 분회 사무장은 “(무급휴가는) 직원들의 월급을 깎아 병원의 경영 손실을 막으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병원장으로서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