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중·성동갑 전현희·윤희숙, '허위사실' '무고' 고발전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3 10:25:50 수정 : 2024-04-03 10:2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익위원장 시절 지각행위' 허위 의혹" vs "검증 피하며 은폐"

서울 중·성동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후보와 국민의힘 윤희숙 후보가 각각 선거 캠프와 중앙당을 통해 서로를 고발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윤 후보는 3일 국민의힘 중앙당을 통해 전 후보와 전현희 캠프 관계자들을 무고죄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9일 서울 서초구 아리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중구성동구갑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윤희숙 국민의힘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서 윤 후보는 전 후보의 국민권익위원장 재임 시절 근태를 지적한 감사원 보고서를 바탕으로 "기관장이 '지각 출근을 일삼았다"고 비판했고, 전 후보 캠프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지난 1일 윤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후보자비방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감사원 보고서에 따르면 전 후보는 권익위원장 재직 시 출근 시간인 오전 9시가 넘어 느지막이 서울발 기차를 타곤 했고, 심지어 2021년 1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약 1년 반 동안 9시 전에 세종청사에 출근한 적이 단 하루도 없을 정도로 역대급 지각 대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면 더 이른 기차를 타고 다녔다는 기차표 구매 내역을 제출하면 될 일인데도 전 후보는 저를 허위사실 유포죄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전 후보 측은 감사원이 '지각 행위는 많으나 불문하겠다'는 결정을 내렸을 뿐인데 이를 무혐의 결정으로 둔갑시키는 등 사실 은폐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전 후보 캠프는 보도자료에서 "윤 후보가 책자형 선거 공보에서 전 후보를 '감사원 감사 결과 청사 출근일 238일 중 90% 이상 지각 출근, 지각 대장'이라고 기재했는데, 이는 감사원 감사 결과 불문 결정이 난 만큼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검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또 "권익위원장 시절 윤석열 정권의 정치적 표적 감사를 자행한 감사원 사무처는 아무리 먼지를 털어도 털리지 않자 장관급 전 위원장을 근태 문제로 트집 잡았으나 되려 감사원 사무처는 직권남용 명예훼손 조작 감사 등으로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수사 중인 범죄 피의자들이 됐다"며 "윤 후보가 악의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