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걷기 부작용?…매일 50킬로 걸은 20대 여성, 60대 얼굴로 변해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4-12 10:12:06 수정 : 2024-04-12 10:2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거리 도보 여행에 나섰던 20대 중국 여성이 3개월 만에 60대 할머니의 모습으로 변해 화제다. 

 

(사진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10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중부 후베이성 출신인 샤샤(28)는 지난 1월 중국 남서부 충칭시에서 출발해 티베트 자치구로 향하는 도보 여행에 나섰다. 그는 50kg에 달하는 배낭을 매고 현재까지 1만km 가량을 걸었다. 

 

하루에 최대 50㎞를 걷는 그는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중계하고 후원을 받고 있다. 후원금이 그의 주 수입원이며 한달에 최대 1만위안(187만원)정도를 받는다.

 

중국인 인플루언서는 그녀의 하이킹 모습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화제가 된 것은 그녀의 하이킹 장면이 아닌 얼굴이었다. 

 

햇볕에 그을린 피부와 퉁퉁 부은 얼굴은 샤샤의 예전 모습과 많이 달라보였기 때문이다. 소셜미디어에도 “얼굴이 58세로 보인다”며 놀랍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그는 “나는 강한 심장, 건강한 몸을 가지고 있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여행을 마치면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