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윌 스미스, '오스카 폭행' 2년만에 깜짝 무대…'멘인블랙' 공연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4-16 09:41:03 수정 : 2024-04-16 09:4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음악축제 '코첼라 페스티벌' 등장…활동 복귀 신호

할리우드 배우 겸 가수인 윌 스미스(55)가 '오스카 시상식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지 2년 만에 공개 활동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스미스는 전날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린 대규모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트 페스티벌'에 깜짝 출연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에서 깜짝 공연한 윌 스미스. US 위클리(US Weekly) 엑스(X) 게시물 캡처

스미스는 콜롬비아 가수 J 발빈의 공연 무대에 카메오로 등장해 자신의 1997년 히트곡인 '멘 인 블랙'(Men in Black)을 불렀다.

스미스는 영화 '멘 인 블랙' 시리즈에서 외계인 문제를 다루는 비밀 조직 요원 'J'를 연기해 큰 인기를 끌었으며, 동명의 주제곡을 직접 불러 1998년 그래미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번 코첼라 공연에서 옛 영화 속 의상과 같은 검은색 수트를 입고 등장해 전성기 시절의 모습을 떠올리게 했다.

그는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인 뒤 영화 속에서 사람의 기억을 지우는 도구로 나왔던 '뉴럴라이저'를 꺼내 흔들어 보이고 사라지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스미스가 공개적인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22년 3월 말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폭행 사건 이후 약 2년 만이다.

당시 스미스는 시상자로 나온 록이 탈모증을 앓는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핑킷 스미스를 농담 삼아 놀리자 무대 위로 올라가 그를 폭행했다.

이후 시상식을 주최하는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스미스에게 10년간 시상식 참석을 금지하는 처분을 내렸으며, 스미스는 온라인 동영상을 통해 자신의 행동을 깊이 후회한다며 사과한 뒤 자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2년 3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윌 스미스가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는 모습. EPA연합뉴스

그의 아내 핑킷 스미스는 지난해 10월 회고록 출간을 앞두고 한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과 스미스가 7년째 별거 중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미 언론은 스미스의 이미지에 흠집이 나긴 했지만, 시간이 흘러 비난 여론이 잦아들면서 그가 점차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으로 해석했다.

그는 오는 6월 개봉하는 영화 '나쁜 녀석들: 라이드 오어 다이'로 스크린에도 복귀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