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세월호 10주기에 "희생자 명복 빌며 유족께 심심한 위로"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4-16 11:13:33 수정 : 2024-04-16 11:13: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동 사태에 "여러 형태의 리스크 요인 선제적 대처해야" 지시
"재외국민·선박 안전조치 강화…에너지수급·공급망 관리 만전 기하라"

윤석열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0주년인 16일 "안타까운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 여러분께 다시 한번 심심한 위로의 뜻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10년이 지났지만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상황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재점화된 중동 무력 사태와 관련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형태의 리스크 요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중동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력 사태는 먼 곳에서 일어난 남의 일이 아니다"라며 "중동 지역의 불안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직결되고, 이는 우리 경제와 공급망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막대한 운송비 증가와 국제유가 상승은 우리 물가 상승으로 바로 이어지고, 서민들에게 더욱 큰 고통을 주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재외국민과 선박, 공관에 대한 안전조치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 부처는 에너지 수급과 공급망에 관한 분석 관리 시스템을 가동해 상황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중동 정세의 불안정이 우리 안보에 미칠 영향이나,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